• 회원가입
  • 로고
    • 우리교회
    • 우리교회
    prevprev nextnext

    게시판

    조회 수 2361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The road Not Taken

    (가보지 않은 길)

     

     

                                                                         Robert Frost (1874 - 1963)

     

    Two roads diverged in a yellow wood,

    And sorry I could not travel both

    And be one traveler, long I stood

    And looked down one as far as I could

    To where it bent in the undergrowth;

     

    노란 숲에 두 갈래 길이 나 있었습니다.

    두 길 모두를 갈 수 없음에 나는 안타까워했습니다.

    오랫동안 우두커니 선 채로

    한 쪽 길을 바라볼 수 있는 데까지 멀리 내려다 보았습니다.

    풀섶 속에 길이 구부러져 내려간 데까지.

     

    Then took the other, as just as fair,

    And having perhaps the better claim

    Because it was grassy and wanted wear;

    Though as for that the passing there

    Had worn them really about the same,

     

    그러나 다른 길을 택했습니다. 똑같이 아름답고,

    그리고 아마 더 나은 이유가 있을 것이라 생각했습니다.

    그 길에는 풀이 더 무성하고 사람이 걸은 자취가 적었기 때문이지요.

    그 점에 있어서는 그곳을 지나면 두 길 모두 비슷하게 밟히긴 하겠지만요.

      

    And both that morning equally lay

    In leaves no step had trodden black.

    Oh, I kept the first for another day!

    Yet knowing how way leads on to way,

    I doubted if I should ever come back.

     

    그리고 두 길 모두 그날 아침에는 똑같이

    밟히지 않은 낙엽에 덮혀 있었습니다.

    아, 나는 다른 날을 위하여 한 길을 남겨 두었습니다!

    길은 길로 끊임 없이 이어짐을 알았기에

    다시는 돌아오지 못하리라 생각하면서도

     

    I shall be telling this with a sigh

    Somewhere ages and ages hence:

    Two roads diverged in a wood, and I-

    I took the one less traveled by,

    And that has made all the difference.

     

    나는 숨을 내쉬며 이야기할 것입니다.

    세월이 오래 오래 지난 후 어디선가.

    숲 속에 두 갈래 길이 나 있었다고, 그리고 나는-

    나는 사람이 적게 간 길을 택하였다고,

    그리고 그것이 내 인생을 바꾸어 놓았노라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대한예수교 장로회(통합측)평북노회 서부시찰에 속한 우리교회입니다. pastor 2018.03.11 334
    공지 2017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1 pastor 2017.01.03 3659
    공지 예, 결산을 위한 2014년 공동의회 pastor 2014.11.19 3970
    113 귀국합니다. 1 file pastor 2014.03.21 2837
    » The Road Not Taken (가보지 않은 길) mimiamiao 2014.03.13 2361
    111 2014년 3월 중보기도 1 mimiamiao 2014.03.12 2360
    110 3월의 눈 2 file pastor 2014.03.10 2198
    109 안부전합니다. 4 file pastor 2014.02.26 3096
    108 한달을 뒤돌아보며 4 file pastor 2014.02.14 2928
    107 일터의 삶 pastor 2014.02.02 2625
    106 설명절 즐겁게 보내세요 pastor 2014.01.29 3145
    105 설날예배 순서지 file pastor 2014.01.22 2781
    104 안부 전합니다. 2 pastor 2014.01.18 3367
    103 기쁜 성탄 pastor 2013.12.25 3434
    102 성탄축하행사 pastor 2013.12.12 2899
    101 김장하는 날 file pastor 2013.12.07 3291
    100 각부 보고서 양식입니다. file pastor 2013.11.05 3535
    99 사역의 중요성 pastor 2013.09.14 4342
    98 우리가 전도하지 않는 5 이유 pastor 2013.09.03 3559
    97 미얀마 김안나선교사 선교보고 pastor 2013.08.30 4880
    96 13년 여름수련회 안내 2 pastor 2013.08.13 4914
    95 오랫만에 소식 전합니다. 3 pastor 2013.08.12 3588
    94 야외예배 안내 2 pastor 2013.05.08 604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 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