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가입
  • 로고
    • 우리교회
    • 우리교회
    prevprev nextnext

    게시판

    2013.03.09 08:31

    마 6 : 33을 붙드세요

    조회 수 4712 댓글 1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저는 일생을 마태 복음 6 33절을 좌우명으로 삼고 살아왔습니다. “너희는 먼저 하나님의 나라와 하나님의 의를 구하여라. 그리하면 이 모든 것을 너희에게 더하여 주실 것이다.” 이 말씀입니다.

     

    연구실에서 직장 생활할 때에 이 말씀을 붙들었습니다. 그래서 영악해야 미국 직장생활에서 동양인이 살아 남을 수 있다고 말해주는 사람들이 있었지만, 직장 상사는 예수님처럼 섬기고, 직장 동료는 경쟁 상대보다는 도와주어야할 대상, 내 밑에서 일하는 사람은 부려 먹을 사람보다 내가 돌보아줄 사람으로 생각했습니다.

     

    물론 이렇게 살려고 노력했지 실제로 이렇게 살았다는 의미는 아닙니다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런 작은 노력조차 하나님께서 예쁘게 보아주셨는지, 연구 생활이 내 적성에 맞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논문이 발표 되게 해주셨고, 봉급도 뛰어 오르게 해주셨고, 승진도 하게 해주셨습니다.  

     

    마태 6:33의 약속은 개인 뿐만이 아니라 교회에도 적용된다는 것을 경험하였습니다. 제가 휴스턴 서울 교회에 처음 부임했을 때 오래동안 교회 안에 갈등이 있었고, 지난 6개월동안 담임 목사가 공석으로 있었기 때문에, 재정적으로 무척 어려웠습니다.

     

    이때에도 저는 이 약속의 말씀을 붙들었습니다. 우선 우리 가정이 십일조를 훨씬 넘는 액수를 십일조로 바치기 시작했습니다. 성도들이 바치는 감사 헌금은 전액을 다 선교 헌금 계정으로 넣었습니다. 특별 절기 헌금도, 부활절 감사 헌금은 국내 선교 헌금으로, 성탄절 감사 헌금은 해외 선교 헌금으로 보냈습니다. 추수 감사절 헌금도 우리 교회가 아닌 남을 위해 사용하였습니다.

     

    이렇게 했을 때에 하나님께서 복을 주셔서 재정적인 압박감 없이 세 번의 교회 건물 증축을 하게 하셨고, 1년 예산을 집행하고도 헌금이 남아서 잉여금을 남을 위해 쓸 수 있도록 해주셨습니다.

     

    제가 마태 6:33에 담긴 약속의 신실성을 경험을 했기 때문에 목자 목녀들에게도 올바른 우선 순위를 갖고 살면 하나님께서 생활을 책임져 주신다고 자신있게 말할 수가 있었습니다.

     

    그러나 저는 직장 생활만 해보았기 때문에, 개인사업을 하시는 분을에게는 자신있게 말하는 것이 주저되었습니다. 그러다가 지난 번  천안 제자 교회에 가서 집회를 인도하면서 이 약속의 말씀이 개인 사업을 하는 사람에게도 적용되는 실례를 발견하였습니다. 실례의 주인공이 장한수 박선영 목자 목녀입니다.

     

    이 목자 내외는 자그마한 상가에서 중식 식당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아침 8시에 출근하여 저녁 10시에 퇴근해야하는 식당을 운영하면서 목장 사역 하기 어렵습니다. 게다가 두 분에게는 생후 5개월 정도의 지능을 가진 10대의 정신박약 딸이 있습니다. 도저히 목자 목녀 사역을 할 수 없는 여건입니다. 그러나 두 분은 목장 사역을 너무나도 잘 하고 있습니다. 많은 비신자들이 이 목장을 통해 구원을 받고 있습니다.

     

    이 내외는 성수 주일을 위해 가장 손님이 많은 주일에 식당 문을 닫습니다. 최근에는 더 파격적인 결정을 내렸습니다. 아침에 구입한 음식 재료가 떨어지면 식당 문을 닫기로 한 것입니다. 그래서 오후 4-5시면 문을 닫습니다. 밤 늦게까지 식당 문을 여니까 교회 봉사도 할 수 없고, 새로 믿는 목장 식구들에게 저녁 집회나 성경공부에 참석하라고 할 때 말빨이 서지 않는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중식 식당 매출의 30%를 차지하는 배달을 이 식당은 안 합니다. 그런데도 식당이 망해가지 않고 번성합니다.

     

    이분을 통해 배우는 것은, ‘모든 것을 더해 주시는하나님의 능력을 체험하기 위해서는 교회 생활 뿐만이 아니라 가정 생활과 직장 생활에서도 하늘나라와 그 의를 구해야한다는 것입니다.

     

    이 식당 짜장면과 짬뽕 가격은 5000원입니다. 천안에서 거의 제일 쌉니다. 그러나 재료만은 일류 고급 식당보다 더 싱싱하고 풍성합니다. 짬뽕에 해물이 풍부하게 들어 있어서 국수를 다 먹어 없어질 때까지 해물이 남습니다. 곱배기로 주문을 해도 값을 더 받지 않습니다. 상추가 귀했을 때에는 일부러 상추를 서비스로 제공했습니다.

     

    이렇게 하는 이유는 크리스천으로서 사업을 섬김의 도구로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이 식당에는 항상 손님들이 줄을 서서 기다립니다. 그중 95% 이상이 단골 손님입니다. 이들은 맛있는 음식을 염가에 제공하는 주인이 크리스천이라는 것을 압니다. 그래서 주일에 문을 닫는 것을 이해하고, 기다렸다가 평일에 찾습니다.

     

    삼일 반점이라는 식당 간판에는 아래쪽에 이런  구절이 적혀있습니다. “주 예수를 믿으라 그리하면 너와 네 집이 구원을 얻으리라.” 사업이 잘 안되는 식당 간판에 이런 구절을 써 놓았으면 장사나 잘 해라!” 비웃을 수도 있지만, 흥왕하는 사업체에 이런 간판이 붙어 있으니까 나도 예수 믿어볼까?”라는 생각을 하게 될 것 같습니다.

     

    이분들은 15개의 선교지를 돕는 것이 꿈입니다. 현재는 목장 선교지와 개척 교회 4곳을 돕고 있습니다. 가게 때문에, 자녀들 때문에, 목장 사역을 못하겠다는 분들이 장한수/박선영 목자 목녀 앞에서는 할 말을 잃을 것 같습니다.

     

    최영기 목사



     

    • ?
      코아 2013.03.22 12:17

      저도 MNB 트레이딩이  하나님의 사역을 이룬는 도구로서의 기업이 되게 해달라고 기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대한예수교 장로회(통합측)평북노회 서부시찰에 속한 우리교회입니다. pastor 2018.03.11 288
    공지 2017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1 pastor 2017.01.03 3529
    공지 예, 결산을 위한 2014년 공동의회 pastor 2014.11.19 3944
    94 야외예배 안내 2 pastor 2013.05.08 6038
    93 약 4년전 글인데 어제의 설교같아서 올립니다. 1 pastor 2013.04.04 5049
    92 예수님의 지상에서의 마지막 한주간 pastor 2013.03.24 4932
    91 에릭 리델 1 pastor 2013.03.22 5533
    90 사순절 영상(절제) pastor 2013.03.22 4757
    89 주일 기도자 순서 1 pastor 2013.03.20 4785
    88 주일기도에 대하여 pastor 2013.03.20 4892
    87 부활절 행사안내 1 pastor 2013.03.20 4688
    » 마 6 : 33을 붙드세요 1 pastor 2013.03.09 4712
    85 일터의 삶 개강 1 코아 2013.02.16 4888
    84 1월 첫째주일 기도와 감사 1 mimiamiao 2013.02.15 4647
    83 전통차 esther 2013.02.08 4481
    82 관광의 역사 file esther 2013.02.06 4556
    81 설날 가정예배 순서지 2 file pastor 2013.02.06 4886
    80 개척의 땅 file esther 2013.01.25 4407
    79 Global warming 1 file esther 2013.01.18 4418
    78 커피(Coffee)이야기 esther 2013.01.12 4623
    77 이번주일 사랑의 선물 전달합니다. 코아 2012.12.27 4377
    76 11월 첫째주 기도제목과 응답하심에 감사 mimiamiao 2012.12.03 4708
    75 2012년 성탄절 프로그램 - 세부 내용 업데이트 mimiamiao 2012.12.03 4852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 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