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가입
  • 로고
    • 우리교회
    • 우리교회
    prevprev nextnext

    게시판

    2012.02.15 15:59

    효도하는 아이들에게

    조회 수 6316 댓글 4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첨부이미지       첨부이미지         첨부이미지                                             

                                                                          

                                                                                                                                                                  

                                                                                                                                                

                                                                  첨부이미지                                       첨부이미지                                               

                                                                                                                                                          

                                                                                                                                

                                                              

    민준  희찬 정호 희원 정윤 한 잔씩 마셔라.

    아이들은 태어나서 6살때 까지 인생의 효도를 제일 많이 한다고

    이때에 아빠 엄마를 많이 웃게 한단다.

    • ?
      지니 2012.02.15 18:00

      사모님 저도 마시고 싶어요.^-^

      그럼 6살때로 돌아가 효도 할가요????

      큰일이네요.   민준이는 올해 6살인데 올해에 효도 많이 받아야겠네요.

      힘들고 지치는 하루...민준이 보고 싶네요.ㅎㅎㅎ

       

    • ?
      코아 2012.02.16 12:34

      아들만 보고 쉽고 남편은 보고 쉽지 않냐?    민준이가 철이 들었는지 엄마를 생각해 줄 때가 종종 있어요.   이제 6살 되었으니 엄마 아빠에게 많이 효도해다오...   요즘 사모님이 매일같이 맛있는 음료와 차를 선사해 주시니 감사합니다. 저만을 위한 특별한 차는 없는지요?  개인적으로 모과차를 좋아합니다.

    • ?
      esther 2012.02.16 13:46

      40대에 참으로 건강한 부부입니다. 창세기의 말씀이 생각납니다.

      벗었으나 부끄럽지 아니하더라 완전한 의사 소통이라고(영적,육적,정신적으로)

      가정 사역 시간에 훈련 받었던 것이 생각나는군요.저는 그럼 모과차를 찾으로*슝?///////

    • ?
      mimiamiao 2012.03.10 08:46

      ㅋㅋ 애들한테 보여줘야지~~~

      사모님 대단하세요. 어떻게 올리셨어요?

      저도 사모님께 한 수 배워야겠네요.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