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가입
  • 로고
    • 우리교회
    • 우리교회
    prevprev nextnext

    게시판

    조회 수 5547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기도.jpg


    하느님,
    내가 무얼 원하는지
    다 아시는데
    왜 기도를 해야 하나요?
    그래도 하느님이
    좋아하신다면 기도할게요.
    - 수 -

    하느님,
    제 이름은 로버트예요.
    남동생이 갖고 싶어요.
    엄마는 아빠에게 부탁하래고,
    아빠는 하느님한테 부탁하래요.
    하느님은 하실 수 있죠?
    하느님, 화이팅!
    - 로버트 -

    하느님,
    꽃병을 깬건 도날드예요.
    제가 아니라구요.
    분명하게 써놓으셔야 해요.
    - 대니 -

    하느님,
    하늘만큼 크고
    지구만큼 힘이 쎄세요?
    너무너무 멋있어요.
    - 딘 ㅡ

    하느님,
    돈이 많으신 분이세요?
    아니면
    그냥 유명하기만 하신 건가요?
    - 스티븐 ㅡ

    만일
    알라딘처럼 마술램프를 주시면,
    하느님이 갖고 싶어하시는 건 다 드릴게요.
    돈이랑 체스 세트만 빼구요.
    - 라파엘 ㅡ

    사랑하는 하느님,
    오른쪽 뺨을 맞으면
    왼쪽 뺨을 대라는 건 알겠어요.
    그런데 하느님은
    여동생이 눈을 찌르면 어떻게 하시겠어요?
    - 사랑을 담아서 데레사 ㅡ

    하느님,
    지난번에 쓴 편지 기억하세요?
    제가 약속한 것은 다 지켰거든요.
    그런데 왜 하느님은 아직도
    준다던 조랑말을 안 보내시는거예요?
    - 루이스 ㅡ

    하느님,
    왜 한 번도
    텔레비전에 안 나오세요?
    - 킴 ㅡ

    하느님,
    만일 내가 하느님이라면요,
    지금 하느님처럼 잘 해내지 못할 거예요.
    하느님 화이팅!
    - 글렌 -

    하느님,
    옛날옛날,
    사람이랑 동물이랑 식물이랑
    별들을 만드셨을 때, 얼만큼 힘드셨어요?
    이것 말고도 궁금한 게 너무 많아요.
    - 셔먼 -

    하느님,
    우리 옆집 사람들은
    맨날 소리를 지르며 싸움만 해요.
    아주 사이가 좋은 친구끼리만 결혼하게 해주세요.
    - 난 -

    하느님,
    레모네이드를 팔고 26센트를 벌었어요.
    이번 일요일에 쬐끔 드릴게요.
    - 크리스 -

    하느님,
    제 친구 아더가 그러는데요,
    하느님이
    이 세상에 있는 꽃을 다 만들었대요.
    꼭 거짓말 같애요.
    - 벤자민 ㅡ

    사랑하는 하느님,
    감기에 걸리면 뭐가 좋은가요?
    - 롯 ㅡ

    눈이 너무 많이 와서
    학교에 못 갔던 날 있잖아요.
    기억하세요?
    한 번만 더 그랬으면 좋겠어요.
    - 가이 ㅡ

    하느님 하느님
    왜 밤만 되면 해를 숨기시나요?
    가장 필요할 때인데 말이에요.
    - 바바라 -

    하느님, 하느님은
    천사들에게 일을 전부 시키시나요?
    우리 엄마는
    우리들이 엄마의 천사래요.
    그래서 우리들한테 심부름을 다 시키나봐요.
    - 사랑을 담아서 마리아 -

    하느님, 하느님이
    어디든지 계시다니 마음이 놓여요.
    말하고 싶은 건 그뿐이에요.
    - 마가렛 ㅡ

    하느님,
    지난 주 뉴욕에 갔을 때,
    성 패트릭 성당을 보았어요.
    하느님은 아주 으리으리한 집에서 사시던데요.
    - 프랭크로부터 ㅡ

    하느님,
    착한 사람은 빨리 죽는다면서요?
    엄마가 말하는 걸 들었어요.
    저는요,
    항상 착하지는 않아요.
    -미셸-

    하느님
    휴가 때에 계속 비가 와서
    우리 아빤
    무척 기분이 나쁘셨어요!
    하느님한테
    우리 아빠가 안 좋은 말을 하긴 했지만요,
    제가 대신 잘못을 빌테니 용서해 주세요.
    - 하느님의 친구, 그렇지만 이름은 비밀이에요 -

    하느님이 무슨 일을 하시는지
    주일학교에서 배웠어요.
    그런데 쉬는 날엔
    누가 그 일들을 하나요?
    - 제인 ㅡ

    하느님
    요나와 고래의 이야기를 들었어요.
    고래가 요나를 한 입에 삼켜버렸대요.
    이렇게 흥미진진한 이야기는 처음이에요.
    그런데 우리 아빠는 이 이야기가 뻥이래요.
    정말 못말리는 아빠예요.
    - 시드니 ㅡ

    책에서 보니까요,
    토마스 에디슨이 전깃불을 만들었대요.
    하느님이 만들었다고 알고 있었는데요.
    - 도나 ㅡ

    나는
    조지 워싱턴처럼
    절대 거짓말을 하지
    않으려고 결심했는데,
    가끔씩 까먹어요.
    - 랄프ㅡ

    하느님,
    남동생이 태어나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그런데 제가 정말
    갖고 싶다고
    기도한 건 강아지예요.
    - 죠이스 -

    사랑하는 하느님,
    왜 새로운 동물을 만들지 않으세요?
    지금 있는 동물들은 너무
    오래된 것 뿐이에요.
    - 죠니 -

    하느님,
    저번 주에는
    비가 삼일 동안이나 계속 내렸어요.
    노아의 방주처럼 될까 봐 걱정했었어요.
    하느님은 노아의 방주 안에 뭐든지
    두 마리씩만 넣으라고 하셨지요?
    우리 집에는 고양이가 세 마리 있거든요.
    - 도나로부터 -

    하느님,
    사람을 죽게 하고
    또 사람을 만드는 대신,
    지금 있는 사람을
    그대로 놔두는 건
    어떻겠어요?
    - 제인 -

    하느님
    성당은 정말 근사한데,
    음악이 좀 별로인 것 같아요.
    이런 말 했다고 기분 나빠하지 마세요.
    그리고 부탁이 있는데요,
    새로운 노래도 몇 곡 지어주세요.
    - 친구 배리 -

    하느님,
    코우 고모가 냉장고를 새로 샀어요.
    우리들은
    냉장고 상자를 비밀 아지트로 삼을 거예요.
    그러니까 혹시 저를 찾을 때는
    거기에 있다는 걸 기억하세요.
    -마빈-

    • ?
      박정권 2012.07.23 10:40

      웃음이 나오시만 한편으로는 아이들과 같이 이렇게 순수하고 확실히 믿는 마음으로 인해 제자신이 부끄러워집니다.

    • ?
      지니 2012.07.23 11:04

      사무실에서 배꼽잡고 웃었어요.

      너무 재미있어서 같이 일하는 실장님한테 보여 줬더니 계속 웃네요.

      혜빈이도 모처럼 사무실에 나와서 수학 문제지 풀면서 같이 웃었답니다.

      오랫간만에 활짝 웃어봅니다.

      재미있는 글 감사합니다.

       

      이처럼 순수함이 나에게도 있었을가요?..........................................

       

       

    • ?
      mimiamiao 2012.07.23 23:21

      ㅋㅋㅋ 아이들의 순수한 기도에 웃음이 나오네요. ^^

      저도 제 평생동안 이러한 영적 순수함과 동시에 깊이를 함께 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요? ㅋㅋ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대한예수교 장로회(통합측)평북노회 서부시찰에 속한 우리교회입니다. pastor 2018.03.11 289
    공지 2017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1 pastor 2017.01.03 3529
    공지 예, 결산을 위한 2014년 공동의회 pastor 2014.11.19 3944
    175 효도하는 아이들에게 4 esther 2012.02.15 6316
    174 회사 신우회에서의 기도 응답 4 mimiamiao 2012.03.24 8595
    173 회복을위한 중보기도 pastor 2014.07.04 1702
    172 혼자보다는 둘, 둘보다는 셋 2 mimiamiao 2012.08.16 4668
    171 혜빈이의 고통과 치유가운데 임하시며 온전케하시는 하나님 2 코아 2014.07.18 1749
    170 합력하는 사역 pastor 2015.06.19 1865
    169 한달을 뒤돌아보며 4 file pastor 2014.02.14 2917
    168 학교 공교육 에 침투하는 사이비 뇌교육 2 pastor 2014.04.22 2329
    » 하나님이 웃어버린 기도 ^^ 3 박정권 2012.07.21 5547
    166 플륫팀 찬양 3월18일 pastor 2012.03.18 9421
    165 평신도 가정교회세미나(평세) 단체사진 1 file pastor 2012.04.11 9477
    164 평신도 가정교회 세미나를 다녀와서 코아 2012.04.16 8401
    163 평북노회 임원 본교회방문 file pastor 2012.05.25 5087
    162 클라리넷 연주 1 pastor 2012.02.14 6765
    161 커피(Coffee)이야기 esther 2013.01.12 4624
    160 출국에 앞서 pastor 2015.06.10 1213
    159 출국에 앞서 1 pastor 2012.07.02 4887
    158 추수감사주일 순서 pastor 2016.11.18 1627
    157 추수감사절 행사 안내 코아 2014.10.22 1710
    156 추석명절 가정예배 순서 file pastor 2012.09.21 4751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 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